[2016 신춘문예 시조 당선작] 구름 위의 구두-유순덕

입력 : ㅣ 수정 : 2016-01-01 12: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밤늦도록 소슬바람 별자리가 휘고 있다
모래폭풍 부는 방이 공중으로 떠올라도
심 닳은 연필을 쥐고 청년은 잠이 든다

도시 계곡 빌딩 숲을 또 감는 회리바람
도마뱀 꼬리 같은 추잉검만 질겅대고
수십 번 눈물로 심은 비정규직 이력서

윤기 나게 닦은 구두 구름 위에 올려놓고
조간신문 행간에서 술빵 냄새 맡는 아침
환청의 발걸음 소리 꽃멀미에 가볍다

2016-01-01 3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