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기업형 주택임대·관리회사 등장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2-11-25 18:08 부동산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우리레오PMC’ 설립…세입자 알선에서 주택 유지·보수까지 종합서비스 제공

기업형 주택 임대·관리전문회사가 등장했다.

㈜우리관리는 25일 일본 주택임대관리회사인 ‘레오팔레스21’과 5대5 비율로 출자한 ‘우리레오PMC’를 설립했다고 밝혔다. 레오팔레스21은 40년의 역사를 가진 임대주택 관리 전문 회사로 60만채를 관리하고 있다.

이 회사가 하는 일은 세입자 알선과 임대료 징수, 주택 유지·보수, 주차관리, 청소·세탁 서비스 등이다. 각각 나뉘어진 임대주택 관련 업무를 일괄 제공하는 서비스다.

우리나라도 1~2인 가구 증가에 따라 소형주택 공급이 증가하고 있으나 개인임대 사업자의 관리지식 부재로 투자수익 저하, 세입자 관리, 주택의 유지·보수 등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선진 임대관리회사가 등장하면 민간 임대주택 관리 서비스 수준이 높아지고 주택임대관리사업도 본격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국내 오피스시장에는 대형 관리 전문회사가 있으나 주택관리 분야는 수십 가구를 관리하는 소규모 형태로 운영되고 있다. 그나마 종합 관리회사라기보다는 부동산중개업 등과 겸업하는 형태가 대부분이다. 이에 따라 국토해양부도 내년 7월부터 주택임대관리사업을 신설할 계획이다.

일본의 레오팔레스21, 다이토겐타쿠, 스미토모부동산 등은 수십만채를 관리하는 임대주택 전문 관리회사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2-11-26 18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