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성남시장 “이미숙 만났다” 입장 번복

입력 : ㅣ 수정 : 2012-05-19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재명 경기 성남시장이 경기동부연합 핵심 인사들이 설립한 나눔환경을 청소용역업체로 특혜 선정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이미숙 민주노총 민주일반노조연맹 위원장을 만난 적이 있는 것으로 18일 확인됐다.

이는 이 시장이 지난 17일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 위원장을 전혀 알지 못하고 만나지도 않았다.”고 밝힌 입장을 바꾼 것이다.

윤학상 성남시 공보관은 이날 특혜 의혹에 대한 기자회견에서 “면담일지를 확인해 보니 2010년 민주노총 관계자들과의 집단 면담 자리에서 이 시장이 만난 적이 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윤 공보관은 “당시에도 이 위원장이 집단 면담 자리에 속해 있었는지 몰랐으며 사회적 기업에 대한 어떤 이야기도 거론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나눔환경이 다른 공모 참여 업체와 달리 청소용역업체 선정을 위한 사업자 모집 공고를 내기 전 법인 등록을 끝내 경기동부연합이 사업자 모집 정보를 미리 알고 준비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알 수 없다.”며 명확한 답변을 내놓지 못했다.

이와 더불어 윤 공보관은 “사회적 기업을 성남에서 김미희 시장 후보가 받았다. 이 시장으로부터 직접 들은 것이라고 폭로했으나 사실이 아니다.”라며 “이 위원장을 직접 만나 해명을 들었다.”고 밝혔다.

또 “이 위원장은 사회적 기업 특혜 부분에 대해 이 시장에게 들은 적이 없다.”고 부인했으며 “상식적으로 집단 면담 자리에서 성남 시장이 사회적 기업에 대한 특혜를 주겠다는 말을 할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장충식기자 jjang@seoul.co.kr

2012-05-19 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하프마라톤대회 배너
    나의 공직생활 에세이 공모 배너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