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전체메뉴닫기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
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서울신문 네이버채널

광고안보이기
전체메뉴 열기/닫기검색
서울신문 ci
암호화폐 범죄를 쫓다

‘敬老’없는 인터넷 세상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입력 :ㅣ 수정 : 2010-01-04 22:06 사회 섹션 목록 확대 축소 인쇄

실버 네티즌 4년새 2배증가… 깨알글씨 그대로

김창호(70)씨는 초등학생 손자와 함께 컴퓨터를 하면서 자연스럽게 인터넷을 접하기 시작했다. 하지만 손자만큼 능숙하게 인터넷을 할 수 없다. 작은 글씨로 복잡한 정보가 담긴 포털사이트는 5분도 바라보지 못한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노안으로 컴퓨터 화면을 오래 보면 눈이 따갑기 때문이다. 인터넷 쇼핑몰 이용은 꿈도 꾸지 못한다. 김씨는 “인터넷을 한번 하고 나면 머리가 아프다.”면서 “화면이 좀 더 단순하고 활자도 컸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웹사이트 분석·순위 조사 전문기관인 랭키닷컴이 집계한 노인·효도 분야 상위 인터넷 사이트 30개 중 활자 확대 기능을 갖춘 사이트는 단 1곳에 불과한 것으로 4일 나타났다.

음성서비스 기능을 갖춘 사이트는 한 곳도 없었다. 사이트 상의 정보 콘텐츠를 한 번에 찾아볼 수 있도록 한 사이트맵이 있는 곳은 14곳뿐이었다. 공공기관의 웹사이트조차도 노인친화적 인터넷 환경과는 거리가 멀었다. 행정안전부의 ‘장애인·노인 등의 정보통신 접근성 향상을 위한 권장지침’ 고시에 따르면 ▲보편적 설계 ▲시력의 보완 및 대체 ▲청력의 보완 및 대체 등을 통해 사이트의 정보 접근성을 높이도록 권장하고 있다.


노인의 신체적 특성을 고려하면 서체의 크기는 본문이 14포인트, 헤드라인은 18~24포인트 정도가 적절하지만 실제 노인들이 자주 찾는 사이트의 서체는 네이버나 다음 등 일반 포털사이트와 다를 바 없었다. 전문가들은 인터넷을 사용하는 노인 인구가 늘고 있는 만큼 웹사이트의 디자인도 모든 연령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한다.

박영란 강남대 실버산업학부 교수는 “음성 인식이나 화면키우기 등 노인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기술은 있지만 여전히 고령친화적 인터넷 환경이 조성되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인터넷진흥원의 ‘2009인터넷이용실태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60세 이상 중 인터넷을 사용하는 인구는 20.1%로 2005년의 11.9%보다 2배 가까이 늘어났다.

안석기자 ccto@seoul.co.kr
2010-01-05 15면
페이스북 공유 트위터 공유 카카오톡 공유 카카오스토리 공유 네이버밴드 공유 네이버블로그 공유 구분선 댓글

서울신문 공식 SNS 채널
구독 & 좋아요!!
서울신문 페이스북서울신문 유튜브서울신문 카카오스토리서울신문 인스타그램서울신문 트위터
  • 주소 : 서울시 중구 세종대로 124 (태평로1가) l 인터넷신문등록번호 : 서울 아03681 등록일자 : 2015.04.20 l 발행·편집인 : 고광헌
  • Copyright ⓒ 서울신문사 All rights reserved. l Tel (02)2000-9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