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종합학교 장기 감사 논란

입력 : ㅣ 수정 : 2009-05-14 00: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화체육관광부가 소속기관인 한국예술종합학교(이하 한예종)를 대상으로 이례적으로 장기간의 강도 높은 자체감사를 벌이고 있어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문화부는 3월18일부터 지난달 24일까지 36일에 걸쳐 한예종을 실지(현장) 감사했다.

이후 감사인력은 복귀했지만 임시 감사장은 그대로 두고 있으며 서면질의를 계속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화부의 산하기관 실지감사 기간이 통상적으로 2~3주인 것을 감안하면 한예종은 두 배 이상 기간 감사를 받고 있는 셈이다.

한예종으로서는 한 학기의 절반 이상을 감사에 매달려야 하는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한예종 관계자는 “감사가 길어지면서 ‘문화부가 한예종을 구조 조정한다.’거나 ‘특정인사를 내쫓으려 한다.’는 등의 ‘괴소문’이 횡행하는 게 가장 힘들다.”면서 “‘우리 그냥 예술하게 해 주세요!’라고 외치고 싶은 심정”이라고 털어놨다.

특정 교수가 수업을 했는지 여부까지 확인할 만큼 감사 내용이 ‘저인망’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다른 목적이 있는 것 아니냐는 논란까지 불거진 상태다.

문화부와 한예종 안팎의 일부 인사들은 “문화부가 감사 초기 황지우 총장과 이 모 교수 등 ‘뉴라이트’에서 지목한 이른바 ‘좌파 교수’ 중심으로 감사를 진행했다.”면서 “별다른 성과를 거두지 못하자 점차 ‘방만경영’으로 감사 초점이 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정부 관계자는 “솔직히 감사를 위한 감사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문화부 신건석 감사담당관은 “연초에 세운 자체종합감사계획에 따른 감사일 뿐”이라며 표적감사 주장을 일축했다. 그는 “소속기관은 통상 2~3년에 한 번씩 자체감사를 받는데 한예종은 2007년 자체감사를 받은 바 있다.”면서 “감사를 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사항이 있으면 감사 기간이 길어지고 그렇지 않으면 기간이 짧아지는 게 당연한 것 아니냐.”고 반문했다.

강국진기자 betulo@seoul.co.kr

2009-05-14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