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석 뉴타운에 뿔난 대학생들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앙대 1학년에 재학 중인 강모(19)양은 요즘 걱정이 태산이다. 학교 근처 동작구 흑석동에 뉴타운이 들어서면서 지금 살고 있는 원룸이 내년에 사라지기 때문이다. 부산에서 올라온 강양은 등록금에 주거 문제까지 겹쳐 요즘은 책이 손에 잡히지 않는다.“학교 기숙사는 턱없이 부족합니다. 하숙이나 자취할 곳이 없어지면 결국 뉴타운에 전세를 얻어야 하는데 부담이 커요.”

뉴타운 세입자 문제가 대학생들에게까지 확산되고 있다. 지방에서 올라와 하숙과 자취를 하며 어렵게 공부하는 학생들이 뉴타운 개발로 갈 곳을 잃어가고 있기 때문이다.

중앙대는 흑석동 뉴타운 개발로 학교 근처에서 자취나 하숙을 하는,3000∼4000명에 이르는 학생들이 다른 곳에 방을 구해야 한다. 중앙대는 현재 40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 외에 10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기숙사 건립을 추진하고 있지만 문제를 해결하기엔 역부족이다. 중앙대 비상대책위원회(총학생회) 이승신 위원장은 “지방에서 올라온 1∼2학년 학생들의 경우 학교에 몇 년을 더 머물러야 하기 때문에 주거 문제가 심각하다.”면서 “학내외 단체들과 힘을 합쳐 단체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경원기자 leekw@seoul.co.kr

2008-05-12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