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달 5~7% 또 인상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년 이상 무사고 운전으로 자동차 보험료를 40% 할인받고 있는 김씨는 올 1월 자동차보험을 갱신하려다 깜짝 놀랐다. 지난해 보험료가 39만 7820원이었는데 9만 7590원(24.5%) 오른 49만 5410원이 나왔기 때문이다.

올 1월부터 장기 무사고 최대 할인율(40%)에 도달하는 기간이 기존 7년에서 8년으로 길어지면서 장기 무사고 운전자의 보험료가 올랐기 때문이다.

25일 보험소비자연맹에 따르면 장기 무사고 운전자의 차보험료 인상폭은 10∼25%이다. 또한 최대 할인율 도달 기간이 순차적으로 12년까지 늘어날 예정이라 이들의 보험료는 계속 오를 가능성이 크다.

보험소비자연맹 조연행 사무국장은 “장기 무사고 운전자는 교통사고 발생없이 수년간 보험료만 내온 우량 고객”이라면서 “우량 고객에게서 보험료수입을 늘리려는 속셈”이라고 비난했다.

문제는 2월이면 손해보험사들이 손해율 상승을 이유로 보험료를 5∼7% 올린다는 점이다. 장기 무사고 운전자의 인상폭은 더 커질 수 있다.

2월에 자동차보험을 갱신해야 하는 계약자는 1월 중에 미리 계약하는 것이 좋다. 자동차보험은 만기 한달 전부터 계약이 가능한데 계약 조건은 보험 시작일이 아니라 계약일 기준이다.

즉 보험 시작일이 보험료가 오르는 2월이라도 1월에 계약을 하면 오르기 전 기준으로 계약을 할 수 있다. 올해도 상반기에 몇차례 보험료 변경이 예상되는 만큼 가입가능 시기를 알아보고 미리 가입하는 것이 필요하다.

인터넷보험업체 인슈넷에 따르면 대한·제일화재는 보험 시작일과 상관없이 2월 계약을 이달에 할 수 있다.

삼성·흥국쌍용·그린화재는 보험시작일이 2월15일이내인 계약만 가능하다.LIG·한화손보는 2월14일 이내, 현대해상은 2월20일, 동부화재는 2월19일이내 계약을 이달 중 할 수 있다.

전경하기자 lark3@seoul.co.kr

2007-01-2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