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00cc 승용차·4년이상 중고차 새달 보험료 내린다

입력 : ㅣ 수정 : 1970-01-02 00: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6월부터 1600㏄ 자동차,4년 이상 된 중고차의 보험료가 내린다. 해당 차종을 구입할 계획이 있는 사람은 구입시기를 6월 이후로 미루는 것이 보험료 면에서 유리하다.

16일 손해보험협회와 보험인터넷서비스업체인 인슈넷에 따르면 손해보험사들은 다음달 1일부터 중형차로 분류돼 있는 1600㏄ 승용차를 소형B(1000㏄초과∼1500㏄ 이하)로 바꾼다. 이에 따라 1600㏄ 승용차를 갖고 있는 운전자의 보험료가 10% 이상 내린다.

예컨대 삼성화재에 35세 기혼 남성이 보험을 들 경우 연 보험료가 55만 2390원에서 44만 7740원으로 18.9% 싸진다. 보험가입경력 3년 이상, 부부한정특약과 35세 이상 운전 특약,2005년식 차량, 보험료 할인율 30%, 에어백 장착 등의 조건을 적용, 모든 담보에 대한 보험료를 합친 금액이다.

중고차요율도 다음달부터 차량별로 세분화돼 출고한 지 4년 이상된 승용차의 자기차량 손해보상 보험료가 낮아진다. 반면 출고된 지 3년 이내 차량은 보험료가 오르므로 이 경우는 6월 이전에 사는 것이 좋다.

이밖에 교통법규 준수자 할인율이 메리츠·제일·동부화재의 경우 0.3%에서 0.5∼0.7%로 늘어난다. 모든 보험사가 시행하는 제도이나 할인율은 조금씩 다르다.

전경하기자 lark3@seoul.co.kr
2006-05-1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