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이광재의원 말바꾸기가 문제다

입력 : ㅣ 수정 : 2005-05-21 1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열린우리당 이광재 의원이 자신의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1986년 당시 입대하게 되면 보안사에 끌려가 고문을 받을 터이고 그 결과 동지들을 배신할 수 있어 오른손 둘째손가락을 ‘버렸다’고 고백했다. 이 의원 스스로 손가락을 자른 과정을 밝힘으로써 최근 그의 ‘단지’를 둘러싸고 제기된 의혹은 일단 해소된 셈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 의원의 ‘단지’ 그 자체보다도 진실이 밝혀지기까지 그가 보여준 행태에 더 큰 문제가 있다고 판단한다.

이 의원은 ‘짧은 손가락’에 관해 해명하면서 말바꾸기를 거듭했다.2003년 국정상황실장으로 재직할 때는, 한 신문사 기자에게 인천 부평에서 위장취업한 상태에서 사고로 손가락을 잃었다고 주장했다. 그리고 현장 확인을 하자면서 그 기자와 동행하기까지 했다. 또 그해 말 국정감사장에서는 국회의원의 질문을 받고 대학 때 다쳤다고 답변했다. 그러더니 지난 총선전 자신이 펴낸 저서에 손가락을 자른 대목이 들어 있다는 사실이 확인되고서야 비로소 홈페이지에 해명글을 올렸다.

이 의원이 손가락을 자르고 그로 인해 병역을 면제받은 사실을 두둔할 생각은 없다. 하지만 그가 단지한 1986년은 엄혹한 군부 독재정권 시절이어서 그가 겪었을 고뇌가 어떠했을지 이해가 가는 측면이 없지는 않다. 그러므로 이 의원은 ‘짧은 손가락’ 문제가 처음 제기되었을 때 사실을 공개하고 이해를 구했어야 한다. 이리저리 말을 둘러대다가 언론에 의해 사실이 밝혀지고 나서야 해명에 나서는 짓은 국민을 적극적으로 속인 것이다. 이 의원은 이제라도 ‘단지’에 따른 병역면제와, 이같은 사실을 속이려 한 데 대해 국민 앞에 진솔히 사죄해야 한다.
2005-05-21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