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밀리언달러 베이비’ 최현미 키우는 前 챔피언 장정구씨

입력 : ㅣ 수정 : 2005-04-06 07:4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원래 복싱체육관은 선수 배출이 목적이었지만 요즘에는 사회체육 위주의 장소로 많이 변하고 있습니다.”

장정구(44)씨. 세계타이틀을 15차례나 방어한 복싱영웅이다. 지난 83년부터 무려 5년8개월동안 세계권투평의회(WBC) 라이트플라이급을 평정했다.

장씨는 요즘 한국판 ‘밀리언달러 베이비’를 위한 조련사로 나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또한 복싱의 생활체육화를 위한 전도사로 변신, 새로운 인생을 걷고 있다. 현재 서울 역삼동에 위치한 이벤트 회사 ‘DK엔터테인먼트’의 회장직을 맡고 있다. 지난 4일 오후 DK엔터테인먼트’ 사무실에서 장씨를 만났다.

“머리 길어지면 다시 파마할 것”

특유의 강한 눈매와 순진한 웃음은 여전했다. 하지만 ‘짱구파마’는 온데간데 없었다. 장씨는 “머리가 길어지면 다시 파마할 것”이라며 웃는다. 이어 “어제 부산에서 올라왔다.”면서 요즘 부쩍 바빠진 일과를 설명했다.

우선 지난 2월 부산 수영구에서 ‘장정구 복싱다이어트’ 체육관을 개관했다. 서울 명일동의 ‘장정구 복싱클럽’에 이어 두번째. 개관식에는 1980∼90년대 한국 프로권투를 주름잡으며 세계챔프까지 등극했던 김상현(50) 김철호(44) 김용강(40)씨 등이 참석, 눈길을 끌었다. 장씨가 직접 운영하지 않지만 한달에 2∼3차례 부산으로 내려가 회원들을 지도한다. 부산 해운대구에도 체육관 설립을 검토 중이다.

이달 중순 ‘황&장 복싱다이어트’ 체육관 개관

이달 중순엔 경기도 분당에 ‘황&장 복싱다이어트’를 개관할 예정. 한때 웰터급 간판 선수였던 황충재씨와 손을 잡았다. 황씨와는 거의 매일 만날 정도로 친한 사이. 장씨는 체육관 설립 외에도 군부대와 지방 대학 경호학과 출장강연 등을 통해 ‘복싱다이어트’를 열심히 전도한다.

후진양성에 대한 질문에 그는 “그럴 계획이 없어요. 가르쳐주면 잘 따라와야 되는데 답답해요.”라며 손을 가로젓는다. 그러나 소녀 복싱선수인 최현미(14)양을 2008년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리스트로 만드는 것은 숙명적인 일이라고 했다. 지난해 3월 탈북한 최양은 현재 중3년 재학중. 방과 후 서울 광진구의 한 체육관에서 1시간씩 장씨의 지도를 받고 있다.

“최현미 베이징 올림픽 金 따게 하는건 나의 숙명”

장씨는 “현미는 어릴 때부터 운동을 해서 그런지 파워와 대담성이 좋다.”면서 “링에서 이기려면 상대방의 리듬을 깨는 순발력 또한 매우 중요하기 때문에 실전을 통해 기량을 키워나갈 생각”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국력이 신장하고 국민소득이 늘면서 복싱은 비인기종목으로 전락했습니다. 앞으로 복싱은 생활체육으로 방향전환을 해야 살아남을 수 있지요.”

글 김문기자 km@seoul.co.kr

사진 안주영기자 jya@seoul.co.kr
2005-04-06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