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自保, 오프보다 싸지만은 않다

입력 : ㅣ 수정 : 2005-03-01 19: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기불황으로 온라인 자동차보험에 대한 관심이 높다. 보험료가 기존 보험사보다 최고 38%까지 싸기 때문이다. 하지만 여기엔 함정도 없지 않다. 운전자의 나이, 운전경력, 차종 등 가입조건에 따라 온라인 보험료가 결코 싸지 않은 경우도 많다. 온라인이든, 오프라인이든 나에게 꼭 맞는 보험을 고르는 게 보험료를 절약하는 지름길이란 게 전문가들의 충고다.

3년 만에 20배 성장

온라인 자동차보험의 저렴한 보험료에 맞서… 온라인 자동차보험의 저렴한 보험료에 맞서 기존 보험사들도 서비스를 강화하는 등 보험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사진은 주부자동차정비교실에서 주부들이 정비사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온라인 자동차보험의 저렴한 보험료에 맞서…
온라인 자동차보험의 저렴한 보험료에 맞서 기존 보험사들도 서비스를 강화하는 등 보험시장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사진은 주부자동차정비교실에서 주부들이 정비사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30대 중반의 회사원 김모씨는 자동차보험의 1년 계약이 만료된 뒤 직장동료의 권유로 인터넷을 통해 온라인 보험에 가입했다.2003년식 1500㏄ 승용차를 갖고 있는 그의 연간 보험료(대물 1억원, 부부한정특약 포함)는 42만원. 종전 보험사보다 보험료가 6만원(13%)이나 줄어 깜짝 놀랐다.

2001년 국내에 온라인 보험을 처음 도입한 교보자동차보험은 지난해 보험료 수입이 5790억원에 달했다.2001년 263억원에 비하면 3년만에 20배 이상 성장한 셈이다. 이 회사는 온라인 보험시장의 47.7%를 장악하고 있다. 현재 온라인 보험을 취급하고 있는 보험사는 교보자보, 교원자동차보험, 다음다이렉트 등 전문업체만 3곳이다. 그러나 LG화재를 제외한 13개 기존 보험사들도 전화나 인터넷을 통해 보험가입이 가능해 사실상 온라인 업무를 병행하고 있어 선택폭이 넓은 편이다. 자동차보험시장에서 온라인 보험의 점유율은 2001년(이하 회계연도) 0.2%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7.0%까지 높아졌다. 올 1월에는 이미 8.6%를 넘었다. 온라인은 보험관리자가 따로 없기 때문에 교통사고 신고처리, 계약변경, 보험료 비교 등을 모두 본인이 처리해야 한다. 이 때문에 가입자의 70% 이상이 30∼40대 운전자다.

운전경력 3년 이상이면 온라인이 싸지 않아

온라인 보험이 오프라인보다 보험료가 싼 이유는 설계사, 대리점 등 중간유통단계가 없기 때문이다. 온라인 보험사들은 고객과 인터넷 등을 통해 직접 거래하기 때문에 불필요한 비용이 들지 않아 오프라인보다 평균 15%, 최고 38%까지 보험료가 저렴하다고 주장한다. 여기에 함정도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보험료 가입서비스 업체인 인슈넷이 온라인 K보험사와 오프라인 10개 보험사의 보험료를 비교한 결과 온라인 보험사보다 오프라인이 싼 경우가 더 많은 것으로 조사됐다. 운전자의 나이 등 보험가입 조건의 모든 가능한 조합은 5040개. 이 가운데 오프라인 보험사의 보험료가 더 낮은 사례는 55%인 2808개나 됐다.26세 미만의 운전자의 경우 대부분 오프라인이 더 싸다. 운전경력 3년 미만의 운전자는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차이가 없었다.3년 이상도 오프라인의 보험료가 저렴했다. 다만 30∼40대 소형차량 운전자의 보험료는 온라인이 훨씬 낮았다.

온라인, 텔레마케터 비용과 광고비 부담 적지 않다

설계사의 인건비 등이 들지 않는데, 왜 온라인의 보험료는 생각보다 싸지 않을까. 온라인 보험사도 설계사 대신에 보험가입을 권유하고 처리하는 텔레마케팅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또 속성상 광고비의 부담이 크다. 텔레마케터는 보험사 소속의 계약직 직원들로, 급여가 기본급과 실적급으로 구성된다. 기존 보험사의 상당수 설계사들은 대리사업자 개념으로 순수 실적급만 받는다. 따라서 온라인 보험사에는 설계사, 대리점 운영비용이 없다는 말은 사실상 그대로 받아들이기 어려운 셈이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지난해 각 보험사 광고비 책정액은 기존 보험사인 H사가 100억원,L사가 80억원이었던 반면 온라인 보험사인 K사는 80억원,G사는 24억원이었다. 그러나 H사는 연간 1조 1000억원,L사는 960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지만 온라인 K사의 매출은 2000억원에 불과하다. 회사의 매출규모에 비해 너무 많은 광고비를 쏟아붓고 있는 셈이다. 최근 온라인의 거센 공세에 맞서 기존 보험사들도 보험료를 할인하거나 각종 특약을 신설함으로써 온라인 보험의 가장 큰 장점인 저렴한 보험료가 매력을 잃어가고 있다.

따질수록 보험료는 내려간다

연초부터 온라인, 오프라인 보험사의 가격파괴 경쟁이 뜨겁다. 보험료 인하는 물론 각종 특약(특별약관)을 신설, 차별화를 시도하고 있다. 이 때문에 보험특약이 무려 232개에 달한다.

LG화재, 동부화재 등이 ‘30세 이상 한정운전특약’을 신설했다.30세 이상에게는 보험료를 예전보다 5% 깎아주는 특약이다. 쌍용화재는 레저용 차량을 소유한 30∼40대 운전자의 보험료를 낮췄다. 운전자를 부부로 한정하면 기존의 가족한정특약보다 보험료를 14% 줄일 수 있다. 차량에 ABS나 네비게이터 등을 장착하면 보험료를 2∼3% 깎아준다. 신동아화재는 매월 보험료에 1∼2%를 더 부담하면 무사고 운전자에 한해 불입한 보험료의 10%를 보상금으로 되돌려 준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보험료뿐만 아니라 보험금에 대한 특약도 있다. 삼성화재의 ‘결혼비용담보특약’은 가입자가 결혼식날 교통사고를 당해 결혼식이 취소되면 위로금으로 500만원을 준다. 대한화재의 ‘태아사산위로금특약’은 가입자의 교통사고로 4개월 이상의 태아가 사산하면 최고 500만원의 위로금을 준다.LG화재는 안전벨트를 착용했는데도 사망하면 1000만원을 추가로 지급하는 ‘안전벨트 추가보상특약’을 운영하고 있다.

LG화재 관계자는 “온라인 보험사는 자신들의 가장 싼 조건의 보험료를 오프라인의 가장 비싼 조건의 보험료와 비교하고 있다.”고 말했다. 반면 교보자보 관계자는 “온라인 보험의 장점이 없다면 왜 오프라인들도 온라인의 병행판촉을 서두르고 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김경운기자 kkwoon@seoul.co.kr
2005-03-02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