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니아] 국제로타리 윤상구 총재 인터뷰

입력 : ㅣ 수정 : 2004-11-08 16:0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윤상구 총재 윤상구 총재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윤상구 총재
윤상구 총재

“로타리는 세계 최대의 민간자원 봉사단체입니다. 그동안 로타리가 이룬 업적을 토대로 앞으로 더욱 발전된 한 세기를 만드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입니다.”

윤상구(55) 국제로타리 3650지구 총재는 요즘 가장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국제로타리 창립 100주년을 맞아 한국로타리 종주 지구의 총재라는 중책을 맡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7월부터 총재직을 맡고 있는 그는 당초 취임 일성으로 ‘로타리창립 100주년 기간(2004∼2005년)’을 선포할 만큼 많은 관심을 유도했다. 로타리 창립 100주년의 의미가 그만큼 중요하다는 것을 대내외에 천명했던 것. 따라서 오는 26∼27일 서울 하얏트호텔에서 개최되는 기념행사는 그에게 각별할 수밖에 없다.

윤 총재가 임기 중 가장 중요한 과제로 꼽는 것은 몽골 고비사막에 황사방지를 위한 방풍림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그는 지난여름 두 차례에 걸쳐 몽골 고비사막 현장을 다녀왔고, 몽골 정부와의 토지 및 자금 지원과 일본 로타리의 사업참여 등에도 중추적인 역할을 하고 있다.

이와 관련, 그는 “현지 정부는 물론이고 환경단체 등에서도 사막의 녹지화에 적극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국제로타리 3650지구는 청소년 활동에 큰 관심을 갖고 미국의 위스콘신주와 미네소타주의 로타리지구, 또 도쿄의 국제로터리 2750지구와도 청소년교환 프로그램을 실시합니다.”

윤 총재는 건축자재 수입 판매업체인 ㈜동서코포레이션 대표이사로 20여년간 활동해오고 있다. 지난 66년 미국으로 건너간 그는 75년 뉴욕주 시라큐스대학 건축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76년부터 8년간 미 LA에서 옷장사를 하며 사업을 익혔다.83년 귀국하면서 지금의 회사를 설립했다. 그는 사업 외에도 ‘북촌문화포럼 공동위원장’과 ‘한국 내셔널트러스트 문화유산위원회 부위원장’ 등을 역임했다. 부친과 함께 살던 서울 안국동의 고택(古宅)에서 지내고 있다.

김문기자 km@seoul.co.kr
2004-11-09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