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런 책 어때요] 화혼 판위량/스난 지음

입력 : ㅣ 수정 : 2004-10-02 1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여성화가 판위량의 드라마틱한 삶을 다룬 전기.중국 양저우에서 모자장수의 둘째딸로 태어난 판위량은 여덟살에 고아가 됐고 열네살에 외삼촌에 의해 청루에 팔려가 창기가 된다.이곳에서 혁명당인 동맹회 회원이자 세관원이었던 판찬화를 만나 그의 첩이 되고 판찬화의 친구이자 중국공산당 총서기 천두슈의 추천으로 상하이 미술전문학교에 입학,본격적인 그림 공부를 시작한다.그가 끊임없이 추구한 소재는 여체.당시 춘화에나 등장하던 누드를 당당하게 그려낸 것은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확인이자 사회적 속박에 대한 반역이라 할 수 있다.1만 5000원.
2004-10-02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