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의원 “부친 일제때 만주 소학교 근무”

입력 : ㅣ 수정 : 2004-09-09 07: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열린우리당 유시민 의원이 부친의 친일행적 논란에 휩싸였다.여야간 친일진상규명 논란이 불거진 뒤로 신기남 전 의장,이미경 의원에 이어 여권 인사로는 세번째다.

유시민 의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유시민 의원

인터넷 신문 ‘브레이크뉴스’는 지난 4일 “유 의원의 선친 유태우씨가 일제 치하에서 교사를 지냈고,백부 유석우씨는 경북 경주시 내남면 면장을 지냈다.”고 보도했다.

이에 유 의원은 8일 오전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에 글을 올려 “백부가 면장을 한 것은 맞지만 선친은 일제 때 교사를 하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그는 “처음 듣는 얘기라 집안 어르신들께 확인해본 결과 선친은 해방 직후 미 군정이 교사요원을 공채했을 때 동양사 분야에 응시해 합격했고 6개월 연수 후 경주여중에 부임했다.”며 “일제 때 교원 경력은 없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어 “1943년경 만주 소학교에서 잠시 근무한 적은 있는 것 같은데 그 소학교에서 무슨 일을 하셨는지는 확인할 길이 없다.”고 덧붙였다.

백부에 대해서는 “내남면 또는 인근 산내면 면장을 1년 정도 하셨다.”고 밝히고 “백부는 평생 한학과 조선사를 연구하신 개명한 유학자”라고 덧붙였다.

유 의원이 반박글을 올리자 이날 브레이크뉴스측은 다시 글을 올려 “유 의원의 선친은 1943년 ‘만주국민의급학교(소학교)’에서 교직을 시작했고,당시 나이 23세였다.”면서 “소학교에서 일한 것은 알면서 무슨 일을 했는지는 모른다는 유 의원 주장은 상식에 맞지 않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또 “경북교육청에 유 의원 선친의 인사기록이 보관돼 있는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익명을 요구한 교육청 관계자는 ‘유태우라는 동명이인 4명 중 한 명이 만주 소학교에서 근무한 기록이 있고,그 직책은 훈도로 적혀 있다.’고 시인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경북교육청 측은 본지의 확인 요청에 “유태우씨의 기록은 전혀 없으며,브레이크뉴스측이 취재한 사실도 없다.”고 부인했다.

진경호기자 jade@seoul.co.kr
2004-09-09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