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보험료 한눈에 비교해보세요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형자동차를 장만해 보험에 처음 가입하는 35세 남성이라면 대한화재를 선택하는 것이 보험료 부담이 가장 덜하다.같은 조건의 여성이라면 신동아화재 보험료가 가장 싸다.

나이와 운전경력,차종 등에 따라 자동차보험료를 한눈에 비교해볼 수 있는 ‘공인’ 인터넷검색 사이트가 생겼다.금융감독원은 24일 홈페이지(www.fss.or.kr)에 자동차보험료 비교검색 코너를 개설했다고 밝혔다.사설 인터넷 비교사이트는 여러개 있지만 금융당국이 공식 운영하는 사이트라는 점에서 훨씬 믿을 만 하다.

보험업계는 당초 거세게 반발했지만 ‘소비자 권익보호’를 앞세운 금융당국의 집요한 설득에 정보제공을 동의했다.보험료가 실시간 비교돼 전반적인 보험료 인하효과도 기대해볼 수 있게 됐다.

◆어떻게 검색하나

금감원 홈페이지에 접속한 뒤 오른쪽 하단의 ‘금융소비자 정보’중 자동차보험 정보를 누르면 된다.이어 ‘자동차보험료 예시표’에 들어가 차종·성별·가입경력 등 자신의 조건에 맞는 항목을 클릭하면 회사별 보험료가 일목요연하게 뜬다.업무용및 영업용 자동차도 비교가 가능하며,회사별 대표상품도 소개돼 있다.

◆운전경력 3년 보험료,신동아 ‘최저’ 삼성 ‘최고’

예컨대 중형차(2000㏄)를 3년째 몰고다니는 35세의 무사고 여성운전자라면 신동아화재에 가입하는 것이 보험료면에서 가장 유리하다.보험료가 50만 6840원으로 가장 싸다.반면 똑같은 조건에 똑같은 보상서비스를 제공하는데도 삼성화재는 58만 5430원으로 7만 8590원이나 더 비싸다.

자동차보험에 처음 가입하는 경우,보험료 격차는 더 벌어진다.1500㏄ 소형차를 구입한 35세 남성의 경우,대한화재가 83만 6560원으로 가장 싸고 미국계인 AHA가 107만 5810원으로 가장 비싸다.두 회사간의 보험료 격차는 24만원에 이른다.중형차를 산 여성운전자라면 어느 보험회사를 선택하느냐에 따라 최고 33만원을 더 물어야 한다.지난해 8월 자동차보험료가 자유화된 이후 회사별 가격차이가 갈수록 확대되는 추세여서 보험가입전에 비교검색은 필수로 꼽힌다.

◆싸다고 무조건 좋은 건 아니다

이같은 보험료는 동일한 보상서비스를 전제로 하고 있다.그러나 보상내용이 아무리 같다고 하더라도 사고가 났을 때 신속하게 달려오는 시간이나 능숙한 처리솜씨까지 같을 수는 없다.금감원 박용욱 특수보험팀장은 “삼성화재의 보험료가 가장 비싼데도 보험 갱신율(보험이 만기가 됐을 때 다른 회사로 옮겨가지 않고 다시 가입하는 비율)은 74%로 업계에서 가장 높다.”면서 “보험료나 부가서비스 등을 꼼꼼히 따져본 후 보험회사를 선택하는 것이 현명하다.”고 말했다.

◆바가지 보험료 의심돼도 바로바로 클릭

금감원의 가격비교 사이트를 활용하면 바가지 보험료도 예방할 수 있다.보험회사가 제시하는 보험료와 금감원 홈페이지에 게시된 보험료를 비교해 차이가 크면 일단 ‘바가지’를 의심해야 한다.금감원은 각 보험회사로부터 가장 ‘최신 버전’의 보험료를 제출받아 공표할 방침이다.박 팀장은 “공시된 보험료에서 사고 유무 등에 따라 개인의 경우 ±5%,단체는 ±15%까지 협상이 인정된다.”면서 “이 범위를 넘어설 경우 보험회사에 반드시 보험료 산정근거를 따져물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맞춤검색은 사설 사이트 활용

금감원의 비교사이트는 최초 보험가입과 가입경력 3년차만 비교할 수 있게 돼있다.나이도 19,21,24,26,35,51,61세로 7가지 기준만 있다.화면구성 또한 보기가 다소 불편해 개선이 요구된다.따라서 자신의 조건을 정확히 입력해 보험료를 비교해보고 싶으면 사설 전문사이트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인슈넷(www.insunet.com)과 팍스인슈(www.paxinsu.com) 등이 ‘맞춤검색’을 제공한다.

안미현기자 hyun@
2002-10-25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