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로 가르치는 통일교육/ “노래부르다 보면 민족의식 절로”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소 교단에서 통일교육의 한계를 느껴서 머리로 배우는 게 아니라 가슴으로 느끼는 통일교육을 위해 노래를 도입했습니다.”

황보근영(고양시 주엽고) 교사의 ‘노래로 배우는 통일교실(http:///schoo.lkerinet.re.kr/union)’은 일반인은 물론 중·고교 교사들에게 통일교육에새로운 방법론을 제시한 유용한 사이트로 꼽힌다.

“처음에는 교실에서 노래를 부르면 학생들이 웃지요.그러나 거부감없이 통일교육을 받아들이게 됩니다.”

이론적으로 배우는 통일교육만으로는 통일의식을 고양할 수 없다는 판단에 감성적인 노래를 도입했다고 한다.2000년부터 9개월 동안 김성진교사(경기평택시 안일여종고)와 함께 ‘우리의 소원’‘그리운 금강산’을 비롯해 대학교 통일운동 동아리에서 불려지는 ‘고려산천 내사랑’등 25곡을 수집해 녹음하고 디지털화하는 작업을 해냈다.노래의 교육 효과에 대한 확신에 차있는 황보교사는 이념이나 체제 비교,통일방안의 이해 등과 같은 추상적이고 포괄적인 과거의 통일교육에서 탈피해 학생들이 북한을 바로 이해하고 통일에 대해 관심과 흥미를 갖도록 노래로써 유도한다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소개했다.

그밖에 ‘가상의 체험학습 보고서 작성’이라는 학습법도 효과적이라고 귀띔했다.가상의 체험학습(simulation teaming)이란 직접 체험하기 어려운 북한체험이나 통일이후의 상황 등에 대한 가상의 상황을 설정,보고서나 수필형식으로 글을 작성케 하는 것으로 아이들은 상상의 세계에서 통일을 깊이 이해하게 된다.

“처음에는 ‘왜 통일을 해야 하나?’라고 부정적인 의견을 내비치던 아이들이 노래를 통해 정서적인 교육을 시키면 어느새 통일교육의 핵심에 도달합니다.”

‘너와 나 달려가자 저 백두산으로/바위언덕 산모퉁이 돌아 벌판을 지나/너와 나 달려가자 저 한라산으로/세찬 돌개바람 헤치고 거친 파도넘어…남으로북으로 마침내 하나이듯 이 한몸 겨레의 산맥이 되리라’

황보교사는 ‘이 작은 물방울 모이고 모여’라는 노래를 함께 부르면서 단일민족으로 하나가 되어야 함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리고 집에서 아빠 엄마가 아이들과 함께 불러볼것을 권했다.“반공교육을 받았던 부모세대도 아이들과 함께 통일을 생각하고,배워간다면 세대간 이해의 폭도 넓어질 겁니다.”

허남주기자
2002-08-06 2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퍼블릭IN 배너
    해피뉴런 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