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학능력시험/수리·탐구 “어렵다 ”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쉽게 출제·시간 늘렸어도 점수 제자리/평균 33점… 득점차 적어 평가 어려워/도시·지방간 격차 계속 심화

오는 94학년도 대입시에 응시할 현재 고 2학생들이 대학수학(수학)능력시험 수리·탐구영역의 새로운 출제유형에 아직도 제대로 적응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새 시험패턴에대한 학생들의 적응력 부진은 지방학생일수록 더욱 두드러졌다.

국립교육평가원이 10일 공개한 제6차 실험평가 언어영역과 외국어 영역의 평균점수는 각각 51.7점과 41.9점으로 적절한 수준이었으나 수리·탐구영역은 33점으로 특히 수리·탐구영역의 경우 난이도를 낮추고 문제풀이 시간을 5차까지의 1백20분보다 30분이나 늘려주었는데도 득점력은 제자리 걸음을 하고 있었다.

응시생 가운데 대학입학정원 규모인 상위 30%까지의 영역별 평균점수(1백점으로 환산)는 언어영역과 외국어영역이 각각 66점(5차 63.7점)과 59.8점(5차 60점)으로 적정 수준이었지만 수리·탐구영역은 43.1점(5차 42.7점)으로 학생들의 실력차를 제대로 변별해주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대학합격 가능권인 상위 50% 학생들의 성적분포도 역시 마찬가지였으며 특히 시험문제의 타당도 지표격인 표준편차도 언어나 외국어 영역은 14.5점과 16.4점이었으나 수리·탐구영역은 9.5점에 불과해 예비 수험생들은 수리·탐구영역의 문제유형에 적응력을 높이는게 급선무인 것으로 지적됐다.

응시생들의 총점차 분포를 지역별로 보면 지난 3차 평가때에는 서울등 대도시지역 학생과 읍단위 지역 학생간의 총점차가 2.6점에 불과했으나 4차 평가에서는 6.2점으로 벌어졌고 5차와 6차 실험평가 결과 31.4점으로 득점 차가 크게 확대됐다.

표준편차도 서울은 10.2점으로 성적차가 변별되었으나 중·소도시와 읍단위지역은 6.8∼8.4점으로 응시생들이 새로운 출제방식을 제대로 이해하지 못해 상대적으로 낮은 점수를 얻어 성적차의 구분이 불명확했다.

이에따라 국립교육평가원은 10일 실시된 제7차 실험평가에서는 수리·탐구영역의 난이도를 대폭 낮추고 수학능력시험 문제유형을 널리 알리기 위해 내년 1월중 7차에 걸친 실험평가문제를 단행본으로 엮어 전국 고교생에게 무료로 배포할 예정이다.
1992-11-11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