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허정숙 병사

입력 : ㅣ 수정 :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내외】 북한최고인민회의 부의장과 당 비서를 지낸 허정숙(사진·83세)이 지난 5일 오랜 병환으로 사망했다고 평양방송이 6일 보도했다.

북한은 이날 노동당·중앙인민위·정무원 공동명의로 발표한 부고를 통해 그같이 밝히고 부주석 이종옥을 위원장으로 하여 박성철(부주석),연형묵(총리),김영남(외교부장),계응태(당비서) 등 모두 31명으로 장의위원회를 구성했으며 오는 7일 국장으로 거행한다고 전했다.
1991-06-07 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