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오피니언 > 길섶에서

[길섶에서] 오빠와 치맥/황성기 논설위원
얼마 전 영국 옥스퍼드 영어 사전의 편집자가 국제학술회의 참가차 한국에 왔다가 국립국어원을 찾아 관계자들과 환담을 나누고 갔다. 이 편집자의 관심사는 최근 영문의 표현물에 빈번하게 등장하는… 2018-08-21
[길섶에서] 가을이 온다/이순녀 논설위원
요 며칠 아침저녁으로 선선한 바람이 분 덕에 모처럼 에어컨 없이 편안한 밤을 보냈다. 폭포 소리처럼 아침잠을 깨우던 매미 울음소리도 위세가 확연히 꺾였다. 창공을 아름답게 물들이는 석양은 보… 2018-08-20
[길섶에서] 에어컨이 가족/문소영 논설실장
지난해 이사를 하면서 에어컨을 옮겨 오지 않았다. 2008년에 산 그 벽걸이 에어컨은 에너지효율이 3등급이었다. 지지난해인가 역시 에너지효율 3등급이던 혼수로 해 간 냉장고를 바꾸고 났더니 전기… 2018-08-17
[길섶에서] BMW/문소영 논설실장
문상 갈 일이 있어서 퇴근 후 친구의 차로 움직이기로 했다. 땀을 뻘뻘 흘리며 세종문화회관 지하 주차장에 갔더니, 차종이 요즘 가장 핫한 브랜드다. 기겁을 하며 “우리가 타야 할 차가 BMW냐”며… 2018-08-16
[길섶에서] 호박잎 여름/황수정 논설위원
야무지게 먹을 자신도 없으면서 길가 좌판에서 호박잎을 세 묶음이나 덜컥 사왔다. 스물너댓 장씩 묶인 것이 단돈 천오백원이라니. 터무니없이 겸손한 호박잎의 몸값에 공짜 먹다 들킨 사람마냥 내가… 2018-08-15
[길섶에서] 좀도둑 가족/이종락 논설위원
일본어 ‘만비키’(万引き)는 좀도둑이라는 뜻이다. 가게에 들어가 물건을 고르는 척하다가 감시가 소홀한 틈(間)을 타 가방이나 옷에 넣어 들고 나오는 절도행위를 일컫는다. 틈이라는 뜻의 마(間)… 2018-08-14
[길섶에서] 출석번호 정하기/임창용 논설위원
3-3-7. 중학교 1~3학년 때의 내 출석번호다. 당시 대부분의 학교에선 학생들 출석번호를 키 순서로 정했고, 키가 작았던 난 항상 10번을 넘지 못했다. 졸업한 지 50년이 지나도록 잊히지 않는 걸 보… 2018-08-13
[길섶에서] 배보다 배꼽/김균미 대기자
기록적인 폭염과 초열대야에 에어컨을 켜놓고 잔다는 사람들이 많다. 한국갤럽이 이달 초 에어컨 보유 현황을 조사했는데 응답자의 87%가 에어컨이 있다고 답했다. 2016년 폭염 때 80%보다 7%포인트… 2018-08-10
[길섶에서] 통도사에서/박현갑 논설위원
양산 통도사의 부속 암자인 자장암을 다녀왔다. 신라 선덕여왕 때인 646년 자장율사가 통도사 창건에 앞서 수도하던 곳이다. 돌로 된 일주문까지 백팔번뇌를 잊게 한다는 108계단이 있다. 속세의 번… 2018-08-09
[길섶에서] 노블레스 오블리주/손성진 논설고문
당상관(堂上官) 자리와 막대한 재화, 목숨까지 나라를 위해 기꺼이 던진 권세가 출신의 숨은 독립운동가들이 많다. 독립, 광복이란 말에 무관심한 우리. 그들의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다시금 생각… 2018-08-08
[길섶에서] 장마 생각/황수정 논설위원
가마솥더위에 새삼 생각나는 것이 장마다. 불청객으로 찾아와 검질긴 빗발만 뿌릴 때는 성가신 줄로만 알았다. 장마가 유난히 짧았던 탓에 올여름 불볕이 더하다니 그 진가를 일찍이 못 알아본 앙갚… 2018-08-07
[길섶에서] 폭염과 노인/임창용 논설위원
수도권의 한 지방의료원 원장이 엊그제 응급실 의사의 글을 SNS에 공유했다. 응급실에 열사병 환자 천지란다. 대부분 노인인데, 밭에서 일하다가, 교회 가다가, 찜통 방안에 누워 있다가 실신해 실려… 2018-08-06
[길섶에서] 폭염과 양산/이순녀 논설위원
수년 전 여름, 어느 중년 여성을 인터뷰차 만났다. 햇볕이 뜨거웠던 그날, 그는 레이스가 달린 화사한 양산을 쓰고 왔다. 우아한 자태에 잘 어울리는 고풍스러운 소품이라고 생각했다. 며칠 뒤, 백화… 2018-08-03
[길섶에서] 청계천 꼴불견/김성곤 논설위원
가끔 회사 근처에서 저녁을 먹게 되면 다이어트를 위해 청계천을 이용, 신답교까지 걸어가 답십리역에서 전철을 타고 귀가한다. 먹는 것을 줄이면 될 테지만 쉬운 일은 아니다. 청계광장에서 답십리… 2018-08-02
[길섶에서] 한복 입는 국회의원/이종락 논설위원
지난 16일 20대 국회 후반기 개회식을 보며 느낀 아쉬운 점 하나. 첫 본회의에서 의원들이 한복을 입었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도쿄에 근무할 때 보니 일부이지만 일본 의원들은 매년 정… 2018-08-01
[길섶에서] ‘김영란법’ 시행 3년차/문소영 논설실장
최근 만난 한 인사는 “내 카드 들고 나왔다”고 말하자 핀잔을 했다. 부패방지법인 일명 ‘김영란법’을 신경 쓰지 말고 편하게 먹자는 거다, 본인의 이런 깔끔 떠는 행위가 타인에게 어떻게 비칠지… 2018-07-31
[길섶에서] 에어컨 잔혹사/황성기 논설위원
잔혹한 무더위가 계속되고 있는 지금, 에어컨을 틉네 마네 하는 실랑이는 우리 집도 예외가 아니다. 50대 중반의 어느 남자가 “이리도 더운데 집에 가도 에어컨을 틀 수 없다”고 하소연을 한다. 지… 2018-07-30
[길섶에서] 어떤 조사(弔詞)/이두걸 논설위원
차이콥스키 교향곡 6번 ‘비창’은 클래식 음악 중 가장 유명한 곡으로 꼽힌다. 우수와 서정미 그리고 열정이 가득 찬 러시아 낭만주의 음악의 대표작이다. 하지만 4악장은 낯설다 못해 기괴하다. 빠… 2018-07-27
[길섶에서] 핀란드발 교육 혁신/박현갑 논설위원
트위터에서 깜짝 놀랄 만한 소식을 봤다. 2020년부터 핀란드에서 16세 학생을 시작으로 교과목 중심의 수업을 하지 않고 개별 사건과 현상 중심으로 교육과정을 바꾼다는 것이었다. 교육 혁명을 얘기… 2018-07-26
[길섶에서] 더위 수당/김균미 대기자
이런 더위는 처음이다. 수은주가 섭씨 30도, 아니 40도에 육박하는 찜통더위가 열흘씩 계속되는 더위 말이다. 아침 기온마저 30도라니 한낮 더위가 따로 없다. 이 정도면 특별재난이 되고도 남는 수… 2018-07-25
[길섶에서] 더위 이기는 법/손성진 논설고문
“추위와 더위가 다가오면 어떻게 피합니까?” “추위와 더위가 없는 곳에 가면 된다.” “추위와 더위가 없는 곳이 어디입니까?” “추울 때는 그대를 춥게 하고 더울 때는 그대를 덥게 하면 된다.… 2018-07-24
[길섶에서] 매실을 놓치다/황수정 논설위원
정수리를 데이는 염천에도 내 마음은 놓쳐 버린 유월에 걸려 있다. 청매실, 황매실이 자리를 바꾸며 소란스럽게 계절을 건너는 동안 한 상자쯤 집 안에 들이지 못한 것이 후회막급이다. 올해는 꼭 매… 2018-07-23
[길섶에서] 옥수수와 김밥/황성기 논설위원
옥수수의 계절 여름. 두고두고 먹으리라 저장해 둔 작년 찰옥수수를 냉장고 냉동실에서 발견한다. 요새 옥수수는 덜 여물었겠지, 마트에서 사지 않고 있었는데 잘됐다 싶다. 소금을 넣고 25분쯤 삶는… 2018-07-20
[길섶에서] 폭염 나기/이순녀 논설위원
더워도 너무 덥다. 아침 출근길부터 땀에 흠뻑 젖고 나면 일과를 시작하기도 전에 진이 쫙 빠진다. 그래도 에어컨이 가동되는 사무실에 있는 동안은 무더위를 피할 수 있으니 얼마나 다행인가. 체온… 2018-07-19
[길섶에서] 술, 숙명인가/김성곤 논설위원
“요즘도 그렇게 약주를 즐기시나요.” “허허 술은 숙명이지요.” 아주 오래전 한 라디오 아침 프로에 출연한 문인이 진행자와 나눈 대화 한 토막이다. 술이 덜 깬 듯 탁한 목소리에 실려 전해진 그… 2018-07-18
[길섶에서] 아버지 노릇/이두걸 논설위원
그 책을 집어 든 건 순전히 표지 때문이었다. ‘귀여움 터지는’ 여자 아이가 오른손을 들어 나치식 경례를 하고 있다. 왼손 검지는 히틀러의 콧수염을 연상시키듯 콧잔등 위에 올려놓았다. 프랑스 … 2018-07-17
[길섶에서] 월리스의 자유/문소영 논설실장
7살 월리스는 미국 뉴저지 출신이다. 마당이 넓은 집을 산 동생은 월리스 등 병아리 다섯을 입양했다. 1년 뒤 암탉이 된 월리스 등은 푸른 알을 낳았다. 동생은 닭들을 위해 마당 전체에 2미터 높이… 2018-07-16
[길섶에서] 아웅산 수치의 배신/이종락 논설위원
무료한 주말이면 인터넷TV(IPTV) 리모컨을 눌러 대는 게 일상이 됐다. TV 프로그램을 검색하거나 철 지난 영화를 골라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지난 주말에도 소파에서 뒤척이다 어김없이 검색 작업에… 2018-07-13
[길섶에서] 단잠 타령/임창용 논설위원
까치 짖는 소리가 단잠을 깨운다. 시계를 보니 이제 5시 30분이다. 아파트 창밖 키 큰 소나무에 까치 서너 마리가 앉아 짖어 댄다. 까치들이 자리를 떠 조용해지는가 싶더니 참새 떼가 바통을 이어받… 2018-07-12
[길섶에서] 총량불변의 법칙/김균미 대기자
얼마 전 지인이 승진해 축하 문자를 보냈다. 승진 말고도 다른 기분 좋은 일들이 있었다고 뒤늦게 털어놓는다. 그러면서 일생에 복과 화는 총량불변의 법칙이 있다는데, 이번에 복을 다 써버리는 건… 2018-07-11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