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오피니언 > 길섶에서

[길섶에서] 벌초 풍경/임창용 논설위원
어릴 적 이맘때면 벌초날을 고대했다. 그날이 오면 4형제는 날이 새기가 무섭게 아버지를 따라나섰다. 선산 밑에선 벌써 어르신들이 낫을 갈고 계셨다. 아버지는 “구리 사시는 7촌 재당숙”, “양자… 2018-09-12

1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