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오피니언 > 길섶에서

[길섶에서] ‘전송 취소’/김균미 대기자
문자메시지를 잘못 보내 곤혹스러웠던 경험이 한두 번은 있을 것이다. 엉뚱한 사람한테 문자를 잘못 보냈을 수도 있고, 보내지 말았어야 할 문자를 실수로 보냈을 수도 있다. 곧바로 다른 사람한테 … 2018-09-11

1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