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오피니언 > 길섶에서

[길섶에서] 초가을의 몰운대/손성진 논설고문
남녘 바다는 마지막 땡볕 속에 나지막한 울음을 토하고 있다. 구름에 가리면 보이지 않는다는 몰운대(沒雲臺). “세상 먼지 낀 기운이 저절로 드물어지는 곳에 왔도다.”(人世塵?到自稀) 익어 가는 … 2018-09-07

1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