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 유럽

‘윈드러시 10% 추방’ 서한 들통 英내무장관 발뺌하다 결국 사임
‘윈드러시 10% 추방’ 서한 들통 英내무장관 발뺌하다 결국 사임
행정 부주의로 추방 위기 논란 “추방 목표 몰라” 변명도 거짓 보수당, 3일 지방선거 ‘타격’ 후임에 이민 2세 사지드 자비드앰… 2018-05-01
[글로벌 인사이트] 해외 영토 방치한 佛… 성난 주민들 “경제·치안 대책 내놔라”
[글로벌 인사이트] 해외 영토 방치한 佛… 성난 주민들 “경제·치안 대책 내놔라”
“정부는 주민 여러분들께 병원 시설, 우회 도로, 학교 등 인프라를 신설할 것을 약속드립니다. 이 밖에 공항 시설도 개선하고 항… 2018-05-01
‘10대 성폭행 솜방망이 판결’에 성난 스페인 민심
‘10대 성폭행 솜방망이 판결’에 성난 스페인 민심
전국 곳곳 수만명 거리 시위 스페인에서 10대 여성을 집단 성폭행한 혐의를 받은 남성들이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솜방망이’ 처… 2018-04-30
‘연명 치료 논란’ 영국 아기, 끝내 하늘나라로
‘연명 치료 논란’ 영국 아기, 끝내 하늘나라로
생명유지장치 뗀 지 5일만에 교황 “부모 위해 기도합니다” 생명결정권에 대한 논란 고조연명 치료 논란으로 세계적인 관심을 불… 2018-04-30
[포토] ‘세계 춤의 날’ 부다페스트에서 펼쳐진 독특한 춤사위
[포토] ‘세계 춤의 날’ 부다페스트에서 펼쳐진 독특한 춤사위
29일(현지시간) 리타 고비 앙상블의 멤버들과 국립무용극장 소속 무용수들이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세계 춤의 날’을 맞아 플… 2018-04-29
윌리엄 왕세손 이름은 ‘루이스 아서 찰스’
윌리엄 왕세손 이름은 ‘루이스 아서 찰스’
최근 출생한 영국 윌리엄 왕세손 부부의 셋째 아이 이름이 ‘루이스 아서 찰스’로 정해졌다고 로이터 통신 등 현지언론이 27일 … 2018-04-27
美처럼 깐깐해지는 EU 입국
2020년부터 유럽 26개 국가(솅겐 지역) 외 국적을 가진 여행객들은 입국 전에 온라인 여행허가를 받아야 하는 절차가 생긴다. 유럽연합(EU)은 25일(현지시간) 국경안보를 강화하기 위해 EU 회원국을… 2018-04-27
英 의회 광장에 첫 여성 동상
英 의회 광장에 첫 여성 동상
영국 런던 의회광장에 첫 여성 동상이 들어섰다. 여성 운동가 밀리센트 개럿 포셋(1847∼1929)이 그 주인공이다.24일(현지시간) … 2018-04-26
[월드 Zoom in] FPDA 안보 챙기는 英, 한반도 북핵 위협 적극 개입
[월드 Zoom in] FPDA 안보 챙기는 英, 한반도 북핵 위협 적극 개입
아태지역 옛 식민지 안보 제공자, 브렉시트 이후 英연방 협력 부각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대화… 2018-04-26
핀란드 기본소득제 2년 만에 중단
대상자 확대 부담… 내년 1월 종료 핀란드 정부가 지난해 세계 최초로 시험 도입한 실업자 대상 기본소득 보장제를 내년 1월 전면 중단하기로 했다. 막대한 재정 부담에 비해 실업률 개선과 소득불평… 2018-04-25
‘로열 베이비’ 탄생에 영국 들썩
‘로열 베이비’ 탄생에 영국 들썩
영국 윌리엄 왕세손(왼쪽)과 아내인 케이트 미들턴 왕세손빈이 23일(현지시간) 런던 세인트 메리 병원에서 태어난 셋째 아이를 안… 2018-04-25
힘받는 英여왕의 ‘생전 퇴위설’
힘받는 英여왕의 ‘생전 퇴위설’
53개국 영연방 차기 수장에 70세 최고령 찰스 왕세자 내정 英언론 “연내 왕위 물러줄 수도”최고령 왕세자인 영국의 찰스(70)… 2018-04-23
[포토] ‘웁스,,,’
[포토] ‘웁스,,,’
프란치스코 교황이 2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Alessano에서 Bishop Tonino Bello의 무덤서 ‘제25회 추모식’ 중 기도를 끝내고 … 2018-04-20
제2의 찰리 가드?…英서 희소병 아기 연명치료 논란 재점화
제2의 찰리 가드?…英서 희소병 아기 연명치료 논란 재점화
영국 항소법원이 희소병 아기의 해외 치료를 허락해 달라는 부모의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아 연명치료 논란이 재점화하고 있다고 … 2018-04-17
발칸반도 몬테네그로 대선, 친서방파 주카노비치 당선
발칸반도 몬테네그로 대선, 친서방파 주카노비치 당선
발칸반도의 전략적 요충지 몬테네그로 대선에서 친서방 성향의 밀로 주카노비치 전 총리가 승리했다.16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2018-04-17
네덜란드 장례엑스포…자살기계 등장해 충격
네덜란드 장례엑스포…자살기계 등장해 충격
지난 14일 네덜란드에서 열린 장례엑스포에 ‘자살기계’가 등장해 논란이 되고 있다.현지 언론은 15일(현지시간) 호주의 안락사… 2018-04-15
英총리 “시리아 공습, 세계 어디서든 화학무기 불허한다는 경고”
英총리 “시리아 공습, 세계 어디서든 화학무기 불허한다는 경고”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14일(현지시간) 미국 및 프랑스와 함께 시리아 수도에 대한 공습을 강행한 것은 전 세계 어느 곳에서든… 2018-04-14
마크롱 “화학무기사용 용납 못해…군에 시리아개입 명령”
마크롱 “화학무기사용 용납 못해…군에 시리아개입 명령”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프랑스군에 시리아 사태 개입을 명령했다고 공식 확인했다.마크롱 대통령은 이… 2018-04-14
프랑스도 시리아 군사 공격 동참... 마크롱 “화학무기 사용 용납 못 해”
프랑스도 시리아 군사 공격 동참... 마크롱 “화학무기 사용 용납 못 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14일(현지시간) 프랑스군에 시리아 사태 개입을 명령했다고 밝혔다.마크롱 대통령은 이날 시리… 2018-04-14
한·러 6월 정상회담…文대통령, 월드컵 참석할 듯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6월 문재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고 밝혔다.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푸틴 대통령은 이날 모스크바 주재 각국 대사들과 만난 자리에서 “문 … 2018-04-13
러시아 월드컵 빨간불
러시아 월드컵 빨간불
미국이 안전 문제를 거론하면서 영국 축구팬들의 러시아월드컵 방문을 만류하고 나섰다고 9일(현지시간) 더타임스가 보도했다. 영… 2018-04-10
헝가리 총선 反난민 여당 압승… ‘리틀 푸틴’ 오르반 4선
헝가리 총선 反난민 여당 압승… ‘리틀 푸틴’ 오르반 4선
민족주의 성향 “난민은 독” 발언 反유럽연합의 구심점 될 전망‘동유럽의 트럼프’ 또는 ‘리틀 푸틴’으로 불리는 빅토르 오르… 2018-04-10
[월드 Zoom in] 멀어지는 佛·獨…국익 앞에선 작아지는 ‘새로운 EU의 꿈’
[월드 Zoom in] 멀어지는 佛·獨…국익 앞에선 작아지는 ‘새로운 EU의 꿈’
유럽연합(EU)을 이끄는 ‘쌍두마차’ 독일과 프랑스가 최근 EU 운영 방식을 두고 일부 이견을 보이고 있다. ‘위대한 프랑스 재건… 2018-04-10
남학생에게 치마 허용.. 성 고정관념 탈피 위해
남학생에게 치마 허용.. 성 고정관념 탈피 위해
영국의 명문 기숙학교에서 남학생에게 치마 복장을 허용하기로 했다. 성 고정관념을 탈피해 학생 스스로가 자유롭게 자신을 표현… 2018-04-09
獨 뮌스터 차량 돌진으로 수십명 사상… 뻥 뚫린 광장
2명 사망… 부상 20명 중 6명 위독 용의자 48세 남성… 범행 뒤 자살 경찰, 정신이상자 충동 범행 무게 7일(현지시간) 오후 독일 북서부 도시에서 40대 남성이 승합차를 몰고 광장 보도로 돌진해 주… 2018-04-09
프랑스 마크롱 개혁 칼날, 노동계 이어 정계로
“기득권 흔들겠다는 의지 반영”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개혁의 칼날이 노동계에 이어 정계를 향했다. 의회 규모를 대폭 축소하고 선출직의 연임 제한 규정을 두는 방안이라 정치권의 반발… 2018-04-06
英연구소 “독극물 제조 출처 몰라”… 러 스파이 사건 새 국면
메이 “전체 첩보 그림 일부일 뿐” 푸틴 “독극물 20개국서 만들어” 러시아 이중간첩 독살 기도 사건이 새 국면을 맞았다. 영국을 비롯한 서방에서 주장한 ‘사건의 배후=러시아’라는 등식에서 결… 2018-04-05
마크롱 철도개혁에 노조 3개월 파업 맞불
마크롱 철도개혁에 노조 3개월 파업 맞불
“민영화 노림수… 주 2일 전면파업” 에어프랑스·미화원까지 파업나서 개혁안 시민 51% 찬성 46% 반대 SNCF 개혁 성공한 대통… 2018-04-04
“14년 전 당한 독살 미수… 배후 알지만 말해 주는 사람 없다”
“14년 전 당한 독살 미수… 배후 알지만 말해 주는 사람 없다”
“만찬을 마치고 돌아와 아내와 입을 맞췄더니 ‘당신 입술에서 철 성분 냄새가 나요’ 하더군요.”2004년 러시아의 반대를 무릅… 2018-04-03
푸틴 없으면 러시아도 없다… 구원과 애국, 18년 파워
푸틴 없으면 러시아도 없다… 구원과 애국, 18년 파워
“미국은 탄도요격미사일제한(ABM)조약에서 일방적으로 탈퇴했고 우리의 수많은 경고에도 불구하고 미사일 방어(MD) 시스템을 계… 2018-04-03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