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사원들이 최대 주주

서울신문의 최대 주주는 사원입니다.
어떤 권력이나 자본, 족벌로부터도 자유롭습니다. 공정보도를 생명처럼 중시하며 균형잡힌 시각으로 시시비비를 가립니다.
언론의 당연한 사명이지만 쉽지 않은 길을 서울신문은 가고 있습니다.




- 서울신문의 다짐

바른 보도로 미래를 밝힌다
공공이익과 민족화합에 앞장선다.




- 주황색 심벌(축약 부호, Apostrophe)

신기원, 계승, 압축 등의 의미를 갖습니다. 주황색은 열정을 뜻합니다.
제호만 있는 것보다 디자인상 훨씬 역동적이고 변화지향적인 느낌을 줍니다. 1904년 창간된 대한매일신보의 정신과 역사를 계승하며, 독립정론 서울신문으로 새출발하는 의미입니다.
역동성을 지닌 바른 신문으로 거듭나 미래를 밝히겠다는 서울신문의 의지도 함축적으로 말해줍니다.

첫날밤 거부 새댁 억지 합궁하려다 줄행…

“김정은이 현영철 숙청했다” 알린 北…

팔미라 사자상 파괴, IS 세계문화유산 …

마크 제이콥스, 실수로 ‘성기노출’ 사…

‘내려줘!’ 청딱따구리 등에 올라탄 족…

첫날밤 거부 새댁 억지 합궁하…

인공수정 의뢰女에 몰래 자기 …

처제 범한 ‘무정충’男 “임…

첫날밤 신방에서 “사람 살려”…

젊은 과부와 밤에…76살 노인의…


연예 스포츠
도젠 크로스, “몸매 드러낸 듯...아…

배우 서지혜. 우아한 매력 담은 화보…

칼리 클로스, “옆트임이 너무 심한 …

릴리 도날드슨, “참 쭉빠졌네...역시…

조선희 결혼에피소드 “3번 만나고 같…


조선시대 상설시장의 흔적 시전…

야생화산책-큰금계국,기생초,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