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홈 > 서울신문안내 >

- 사원들이 최대 주주

서울신문의 최대 주주는 사원입니다.
어떤 권력이나 자본, 족벌로부터도 자유롭습니다. 공정보도를 생명처럼 중시하며 균형잡힌 시각으로 시시비비를 가립니다.
언론의 당연한 사명이지만 쉽지 않은 길을 서울신문은 가고 있습니다.




- 서울신문의 다짐

바른 보도로 미래를 밝힌다
공공이익과 민족화합에 앞장선다.




- 주황색 심벌(축약 부호, Apostrophe)

신기원, 계승, 압축 등의 의미를 갖습니다. 주황색은 열정을 뜻합니다.
제호만 있는 것보다 디자인상 훨씬 역동적이고 변화지향적인 느낌을 줍니다. 1904년 창간된 대한매일신보의 정신과 역사를 계승하며, 독립정론 서울신문으로 새출발하는 의미입니다.
역동성을 지닌 바른 신문으로 거듭나 미래를 밝히겠다는 서울신문의 의지도 함축적으로 말해줍니다.

버팔로 앞에서 새끼 잡아먹던 사자들, …

거대 지네에게 뱀 먹이로 줬더니…

女 해병대 ROTC, 놀라운 미모…얼굴 보…

젊은 女비서, 70대 사장과 결혼하려고……

멋모르고 악어 공격했다가 혼쭐 나는 재…

접대부 알바 들킨 女직원,모든…

승무원 아내와 사기행각 탤런트…

27. 총각 선생 신세 망친 미인…

26. 운전사 치고 주저앉은 아가…

25. 타이라곤 딱 두 번 매본 명…


연예 스포츠
엠버, 특급병사 칭찬받더니 바느질까…

조니뎁 엠버허드 드디어 결혼? 대변인…

신수지 연애사 “한 서른명 쯤 된다”…

김정남 게임 중독 “하루 22시간 게임…

콜린 퍼스 주연作 ‘킹스맨’, 갑질 …


세계에서 가장 안전한 도시는?

인터넷 강의 강사가 되다

야생화산책-1월 제주의 야생화…